대마 들킨 유아인, 유튜버에 공범 만들려 권유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자신의 대마 흡연 사실을 알게 된 유튜버를 ‘공범’으로 만들기 위해 대마를 권유한 정황이 검찰 공소장을 통해 드러났다. 유아인은 지난 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숙소에서 유튜버 A씨, 일행 B씨, C씨와 대마를 흡연했다.

검찰은 유아인이 지인 A씨와 B씨와 대마를 흡연하다가 유튜브 촬영을 위해 수영장을 찾은 또 다른 일행 유튜버 C씨가 자신의 대마 흡연 장면을 목격하자 “내가 왜 유튜버 때문에 자유시간을 방해받아야 되냐”고 신경질을 부렸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그러면서 검찰은 “(유아인이) 연예인으로서 이미지나 평판 등에 악영향이 있을 것을 우려해 유튜버를 대마 흡연에 끌어들여 ‘공범’으로 만듦으로써 자신의 대마 흡연 사실이 외부에 발설되는 것을 막기로 마음 먹었다”고도 명시했다.


유아인은 같이 대마를 하던 지인에게 C씨를 지칭하며 “C도 한번 줘 봐”라고 말했고, C씨에게도 “너도 한번 이제 해볼 때가 되지 않았냐”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주저하며 흡연을 거부하는 태도를 보이고, 대마를 피우는 시늉만 하자 유아인은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 깊이 들이마시라”고 조언까지 했다.

유아인 대마 ⓒ스포츠 조선


한편 유아인은 대마와 프로포폴 등 8종 이상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김연실)는 지난달 19일 유아인을 대마 흡연 및 교사,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유아인의 대마 투약 혐의 사건은 연예계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큰 충격을 주었다.


특히 유튜버를 대마 흡연에 끌어들여 ‘공범’으로 만들려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연예인들의 마약 투약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며, 연예계 내에서도 자체적인 규제와 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croll to Top